너비 1180px 이상
너비 768px - 1179px
너비 767px 이하

87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 600명대, 4차 유행의 갈림길

  • 담당 :사회소통팀
  • 작성일 :2021-04-07 11:02
  • 수정일 :2021-04-07 15:19

87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 600명대, 4차 유행의 갈림길
- 고령층 예방접종 기간 동안 유행 억제되어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최소화 가능 -
- 모든 노래연습장의 방문자는 전자출입명부 작성해야, 특별 방역 점검도 강화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 정세균)는 오늘 정세균 본부장 주재로 전북도청에서 각 중앙 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시도 경찰청과 함께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노래연습장 방역관리 강화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정세균 본부장은 전북도청에서 오늘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하면서, 최근 하루 20명 안팎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전북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곳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북에서는 의료기관이나 약국에서 진단검사를 권고받은 경우, 반드시 48시간 이내에 검사를 받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어제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증상이 있는데도 진단검사를 받지 않아 감염이 확산된 사례가 빈번히 발생한 데 따른 조치라고 언급하였다.

본부장은 방대본의 지역별 상황 분석과 자체 분석 결과를 활용하여, 각 지자체가 필요한 방역조치를 전북처럼 적극적으로 시행해 달라고 주문하였다.

또한, 정세균 본부장은 이번주 금요일 중대본에서 다음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다시 결정해야 한다며,

방역당국이 오늘부터 관계부처 및 지자체 회의, 생활방역위원회 등을 통해 방역 현장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오히려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에서, 4차 유행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지금의 국면을 돌파할 수 있는 과감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각 지자체가 현장 경험을 토대로 참신한 의견을 적극 개진하고, 방역당국은 이번 조정방안에 보다 혁신적인 대책이 포함될 수 있도록 치열하게 고민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1. 방역 관리 상황 및 위험도 평가

4월 7일(수) 0시 기준으로 지난 1주일(4.1.~4.7.) 동안의 국내 발생 환자는 3,666명이며, 1일 평균 환자 수는 523.7명이다.

수도권 환자는 324.6명으로 전 주(293.1명, 3.25.∼3.31.)에 비해 31.5명 증가하였고, 비수도권은 199.1명의 환자가 발생하였다.

< 권역별 방역 관리 상황(4.1.~4.7.) >

권역별 방역 관리 상황(4.1.~4.7.)-수도권,충청권,호남권,경북권,경남권,강원,제주 구성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 제주
국내발생 1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 324.6명 53.6명 25.7명 31.6명 72.4명 13.9명 2.0명
60대 이상 76.3명 9.9명 8.1명 13.4명 20.4명 4.9명 0.3명
즉시 가용 중환자실(4.6 21시 기준) 368개 59개 47개 42개 81개 19개 8개

정부는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확대하여 적극적으로 환자를 찾고, 역학조사를 통한 추적과 격리를 실시하는 등 강화된 방역 대응을 유지하고 있다.

어제도 전국의 선별진료소를 통해 4만 4877건,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4만 716건을 검사하는 등 대규모 검사가 이루어졌다.

- 익명검사가 가능한 임시 선별검사소는 총 112개소*를 운영 중이며, 그간(12.14.~4.7.) 총 371만 3441건을 검사하였다.

* 수도권 : 98개소(서울 26개소, 경기 66개소, 인천 6개소)

비수도권 : 14개소(전북 6개소, 충남 3개소, 부산 1개소, 대구 1개소, 광주 1개소, 대전 1개소, 세종 1개소)

- 어제는 전국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4만 716건을 검사하여 98명의 환자를 찾아내었다.

- 정부는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인력 390명을 배치하여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병상을 확보한 결과, 병상 여력은 안정적인 상황이다.

생활치료센터는 총 32개소 5,557병상을 확보(4.6.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46.3%로 2,986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 이 중 수도권 지역은 4,719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46.8%로 2,510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8,627병상을 확보(4.6.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32.1%로 5,859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2,733병상의 여력이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총 428병상을 확보(4.6.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43.5%로 242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153병상의 여력이 있다.

중환자병상은 총 766병상을 확보(4.6.기준)하고 있으며, 전국 624병상, 수도권 368병상이 남아 있다.

< 중증도별 병상 현황(4.6.기준) >

중증도별 병상 현황(4.6.기준)-구분,생활치료센터, 감염병 전담병원, 준-중환자병상, 중환자병상
구분 생활치료센터 감염병 전담병원 준-중환자병상 중환자병상
보유 가용 보유 가용 보유 가용 보유 가용
전국 5,557 2,986 8,627 5,859 428 242 766 624
수도권 4,719 2,510 3,870 2,733 283 153 472 368
서울 2,250 1,241 1,829 1,299 84 37 217 179
경기 1,517 816 1,259 740 166 90 204 143
인천 382 186 782 694 33 26 51 46
강원 - - 362 195 5 5 24 19
충청권 - - 905 468 46 26 65 59
호남권 110 103 955 691 10 6 51 47
경북권 - - 1,360 1,027 28 16 47 42
경남권 533 178 940 525 51 33 99 81
제주 195 195 235 220 5 3 8 8

이러한 병상 확보 노력과 함께 의료기관, 생활치료센터, 임시 선별검사소 등에 의사, 간호사 등 1,032명의 의료인력을 파견하여 치료와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3차 유행이 꺾이던 1월 10일(지역사회 확진자 631명) 이후 87일 만에 600명대의 환자가 다시 발생했다고 밝혔다.

수도권·비수도권 지역 곳곳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등 유행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으므로, 국민들도 지금까지 실천해 온 것처럼 긴장감을 갖고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하였다.

특히, 고령자 예방접종 기간 동안 환자 수를 최대한 억제해야 코로나19 환자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다고 강조하였다.

2. 이동량 분석 결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장관 권덕철)는 통계청이 제공한 휴대전화 이동량 자료*를 기초로 이동량 변동을 분석하였다.

* S이동통신사 이용자가 실거주하는 시군구 외에 다른 시군구의 행정동을 방문하여 30분 이상 체류한 경우를 이동 건수로 집계

지난 주말(4월 3일~4월 4일) 동안 이동량은 수도권 3,157만 건, 비수도권 3,078만 건, 전국은 6,235만 건이다.

- 수도권의 주말 이동량 3,157만 건은 거리 두기 상향 직전 주말(11월 14일~11월 15일) 대비 12.1%(432만 건) 감소하였고, 직전 주말(3월 27일~3월 28일) 대비 0.6%(20만 건) 증가하였다.

- 한편, 비수도권의 주말 이동량 3,078만 건은 거리 두기 상향 직전 주말(11월 14일~11월 15일) 대비 19.3%(736만 건) 감소하였고, 직전 주말(3월 27일 ~ 3월 28일) 대비 8.6%(291만 건) 감소하였다.

< 거리 두기 조정 이후 주말 이동량 추이 분석 >

거리 두기 조정 이후 주말 이동량 추이 분석-구분,0주차(11.9~11.15), …, 15주차(2.22~2.28), 16주차(3.1~3.7), 17주차(3.8~3.14), 18주차(3.15~3.21), 19주차(3.22~3.28), 20주차(3.29~4.4)
구분 0주차(11.9~11.15) 15주차(2.22~2.28) 16주차(3.1~3.7) 17주차(3.8~3.14) 18주차(3.15~3.21) 19주차(3.22~3.28) 20주차(3.29~4.4)
거리 두기 단계 거리두기 이전 -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주말 이동량 수도권 3,589만 건 - 3,497만 건 3,290만 건 3,382만 건 3,247만 건 3,137만 건 3,157만 건
직전 주 대비 증감 - 9.4% ▲5.9% 2.8% ▲4.0% ▲3.4% 0.6%
비수도권 3,814만 건 - 3,755만 건 3,049만 건 3,390만 건 3,192만 건 3,369만 건 3,078만 건
직전 주 대비 증감 - 15.9% ▲18.8% 11.2% ▲5.8% 5.6% ▲8.6%

3. 노래연습장 방역관리 강화방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로부터 ‘노래연습장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하였다.

최근 노래연습장을 통해 지역에서 감염이 확산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노래연습장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문체부에서는 작년 12월부터 지자체와 협조하여 실시해 온 주 2회 방역 점검을 앞으로 2주 동안 주 3회로 확대하여 실시한다.

- 지자체와 협조하여, 방역지침 위반사항이 확인되는 경우 엄정한 행정조치를 요청하는 한편,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노래연습장 관련 협회를 통해 기본방역수칙을 홍보·안내함으로써 방역지침이 현장에 효율적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노래연습장의 ▲모든 출입자는 전자출입명부 또는 간편전화로 명부 작성(수기명부 금지)을 하여야 하며, ▲같은 시간대 이용 가능 인원 및 방별 이용 가능 인원을 산정하여 출입구 등에 게시·안내하고, ▲방역관리자를 지정하여, 시설에 상주하는 한편, ▲개별 방마다 이용 후 10분 이상 환기(기계환기시설 없는 경우 30분 환기)를 하여야 한다.

문체부는 협회에 이러한 내용의 홍보․안내 및 지침의 자발적 준수를 요청하고, 방역수칙 위반 사례를 수시로 공유하는 등 방역지침의 효율적 이행을 위해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4.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서울, 경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서울특별시(시장 권한대행 서정협),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로부터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하였다.

서울특별시는 유흥시설 영업 재개(2.15)이후 확진자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유흥시설에 대한 집중방역을 실시한다.

- 유흥시설의 자율방역 강화를 위한 관계자 간담회(4.1, 4.5)를 실시하여, 단체 주관으로 자율지도원을 지정하는 등 수칙 준수를 위한 상시감시체계를 구축하였다.

- 이와 함께, 유흥시설 4,245개소에 대한 집중 방역점검(4.5~4.18)을 실시하고,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명령, 과태료 부과 등 엄정한 행정조치를 할 예정이다.

- 또한, 유흥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검사(4.7~4.20)를 받도록 권고하고, 관련 협회를 통해 협조 요청을 하였다.

경기도는 유흥시설, 식당 등의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3.29~4.4)하였다.

- 도-시군 합동점검반(3,950명)을 통해 다중이용시설 37,104개소를 점검하고, 방역수칙 위반(과태료 등) 21건, 계도 509건의 행정조치를 실시하였다. 주요 위반사항은 운영시간 미준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으로 확인되었다.

- 경기도는 주요 위반 사례에 대해 시군에 공유하는 한편, 최근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유흥시설 및 노래연습장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5. 자가격리자 관리현황 및 사회적 거리 두기 이행상황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로부터 ‘자가격리자 관리현황 및 사회적 거리 두기 이행상황’을 보고 받고 이를 점검하였다.

4월 6일(화) 18시 기준 자가격리 관리 대상자는 총 7만 2096명으로, 이 중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는 2만 5930명, 국내 발생 자가격리자는 4만 6166명이다.

- 전체 자가격리자는 전일 대비 848명 증가하였다.

4월 6일(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식당·카페 5,446개소, ▲학원 2,404개소 등 23개 분야 총 1만 6685개소를 점검하여, 방역수칙 미준수 36건에 대해 현장지도하였다.

한편, 클럽·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2,822개소를 대상으로 경찰청 등과 합동(122개반, 678명)으로 심야 시간 특별점검을 실시하였다.

< 붙임 > 1. 수도권 방역조치 요약표(’21.3.29∼’21.4.11)2. 비수도권 방역조치 요약표(’21.3.29∼’21.4.11)3. 기본방역수칙4. 사회적 거리 두기 관련 Q&A5. 감염병 보도준칙

공공누리 제1유형

"87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 600명대, 4차 유행의 갈림길"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가능, 변경 가능)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유형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