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비 1180px 이상
너비 768px - 1179px
너비 767px 이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 담당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중앙사고수습본부
  • 작성일 :2021-08-06 11:07
  • 수정일 :2021-08-09 14:47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 연장(8.9∼ 8.22), 비수도권 사적모임 4인 제한도 유지 -
- 거리두기 개편안 시행 후 현장 의견을 수렴하여 사적모임, 행사 등 방역수칙 정비 -
- 8.5일까지 국민 40% 한 번 이상 접종, 8월 말까지 50% 이상 예상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 김부겸)는 오늘 김부겸 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시도 경찰청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하였다.

1.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권덕철 장관)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하였다.

<1> 현황 분석 및 평가

< 주간 방역지표 동향 >

주간 방역지표 동향-주간 (일~토),국내 일 평균 환자(명),재생산지수(R),중증도(명),1차 접종 구(만명),주간 이동량(만건)
주간 (일~토) 국내 일 평균 환자(명) 재생산지수(R) 중증도(명) 1차 접종 구(만명) 주간 이동량(만건)
총계 수도권 비 수도권 60세 이상 위중증 환자 주간 사망자 전국 수도권 비 수도권
8.1~8.6(6일)* 1,451 (-0%) 911 (-0%) 540 (+0%) - 171 (+8%) 376 (+18%) 18 (-33%) 2,053 (+7%) - - -
  7.31~8.6 1,453 915 538
7.25~7.31 1,506 (+3%) 960 (-1%) 546 (+9%) 1.04 158 (+20%) 317 (+25%) 27 (+108%) 1,923 (+14%) 23,415 (+3.6%) 11,347 (+0.8%) 12,069 (+6.4%)
7.18~7.24 1,465 (+9%) 966 (-2%) 499 (+39%) 1.09 133 (+29%) 254 (+37%) 13 (-24%) 1,686 (+5%) 22,604 (+0.8%) 11,257 (+1.0%) 11,347 (+0.7%)
7.11~7.17 1,348 (+36%) 990 (+24%) 358 (+85%) 1.32 103 (+32%) 185 (+25%) 17 (+31%) 1,610 (+3%) 22,417 (-2.3%) 11,149 (-8.0%) 11,268 (+4.0%)
7.4 ~7.10 992 (+51%) 799 (+50%) 193 (+56%) 1.24 78 (+32%) 148 (+3%) 13 (-) 1,557 (+1%) 22,943 (-3.4%) 12,113 (-3.3%) 10,830 (-3.5%)
6.27~7.3 655 (+33%) 531 (+46%) 124 (-4%) 1.20 59 (-12%) 144 (-3%) 13 (-13%) 1,535 (+1%) 23,751 (-3.8%) 12,522 (-3.4%) 11,229 (-4.2%)
6.20~6.26 492 (+11%) 363 (+8%) 129 (+17%) 0.99 67 (-13%) 149 (-1%) 15 (-) 1,526 (+3%) 24,691 (+2.3%) 12,964 (+1.8%) 11,727 (+2.8%)

지난 6일간 하루평균 국내 환자는 1,451명으로, 지난주의 1,506명보다 소폭 감소하였다.

수도권의 경우 지난 4주간 하루 평균 국내 환자는 990명, 966명, 960명 그리고 이번 주는 911명으로, 수도권 유행은 증가 추이는 꺾이고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이다.

비수도권의 하루 평균 환자는 지난 4주간 358명, 499명, 546명 그리고 이번주 540명으로 확산 속도는 저하되는 중이나, 정체 또는 반전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전반적으로 유행의 확산속도는 정체되는 중이나, 여전히 유행 규모가 크고, 반전 여부가 모호한 상황이다.

수도권 이동량 감소는 미약한 수준이며, 비수도권의 이동량은 거리두기 조치에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 이는 휴가철, 피로감 누적 등에 따라 국민 참여가 저하되고 이동량 억제 효과가 불충분한 상황이 복합적으로 작용되는 것으로 보인다.

위중증 환자는 7월 초 150명 내외를 유지하다가, 최근 300명대로 증가하였으며, 주간 사망자는 위중증 환자의 증가에 따라 함께 증가하여 지난주(7.25~7.31)에는 27명, 금주 6일간 18명이 발생하였다.

    * 지난 3차 유행 당시 전국 일 평균 1,017명을 기록한 주간의 사망자는 149명으로 3차 유행 때보다는 낮은 수준으로 발생 중

의료체계는 환자 증가에 따라 병상 여력이 감소 중으로, 특히 중등도 입원을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의 여력이 줄어들고 있다.

    * 여유병상 :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329병상(41%), 감염병 전담병원 2,328병상(30%), 생활치료센터 7,089병상(43%) (괄호 안은 전체 병상 대비 여유 병상 비율, 8.6 기준)

감염경로는 선행확진자 접촉 43.6%, 감염경로 불명 27.9%, 지역 집단발생 22.6%(7월 3주 기준) 순으로 소규모 모임·접촉을 중심으로 전파되고 있다.

선행확진자 접촉은 3차 유행과 비교할 때 가족은 감소(61.7%→39.8%)하였으며, 지인·동료의 비중은 증가*(23.9%→41.0%)하였다.

    * 지인‧동료 간 감염은 직장 또는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으로 추정

집단감염은 22.6%로 사업장(6%),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식당·주점 등 다중이용시설(15%)에서 자주 발생하였다.

델타형 변이바이러스가 우세 종으로 증가하면서, 빠른 감염 속도와 높은 전파력으로 인해 확산 차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델타변이 검출률) 6월 4주 3.3% → 7월 3주 48.0% → 7월 4주 61.5%

예방접종은 7월 4주 차에 1차 접종 237만 명을 추가하여, 7월 말 현재 1차 접종은 1,923만 명, 접종 완료는 713만 명으로 8월 말까지 1차 접종 약 700만 명, 접종 완료 약 900만 명이 추가되어, 1차 접종 약 2,700만 명(50% 이상), 접종 완료 약 1,700만 명(30%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 수급 및 접종 상황에 따라 변경 가능

이러한 방역 상황에서 또 다른 고려사항으로, 휴가철이 계속되면서 광복절 연휴가 맞물려 있으며, 8월 말 학생들의 개학이 예정된 시기적 특성도 중요하게 생각할 지점이다.

의견수렴 결과, 모든 지자체가 2주간 현행 단계를 유지하는 것에 동의하였으며, 생활방역위원회에서도 현행 연장에 모두 동의하는 한편, 중장기적 방역 전략과 적극적인 손실보상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2>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방안

이번 거리두기 연장의 목표는 휴가철과 광복절 연휴, 8월 말 개학을 앞두고, 감염 확산 추세를 확실하게 감소세로 반전시켜 특히 우리 아이들이 대면 교육이 가능한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다.

감염 확산 추세를 감소세로 반전시키기 위해 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8월 9일(월) 0시부터 8월 22일(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한다.

비수도권 전체에 대해 사적모임을 4인까지 허용하는 조치도 연장한다.

    * 인구 10만 이하의 시군 지역 중 1, 2단계라 하더라도 사적모임은 4인까지만 허용

수도권 외 유행이 큰 지역은 4단계를 유지하고, 지자체별로 단계 기준에 따라 4단계 상향을 추진한다.

   - 지자체별로 방역여건을 고려하여 유흥시설 집합금지, 다수 집단감염 시설의 운영시간 제한 등을 적극 추진한다.

    * 최근 집단감염은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사우나, 학원 등 발생

공원, 휴양지, 해수욕장 등 야간 음주 금지, 숙박시설의 사적모임 제한 준수 및 점검, 파티 금지 등의 조치도 연장한다.

전국적으로 사업장의 집단감염이 지속 증가 중으로, 사업장의 재택근무를 활성화하도록 권고하고, 고위험시설의 방역 관리 강화 등 집중 관리를 실시한다.

정부는 이번 거리두기 연장을 통해 수도권은 일 평균 환자를 900명대 밑으로 줄이고, 비수도권은 환자 증가 추이를 멈추게 하는데 목표가 있다.

< 사회적 거리두기 주요 조치 내용 >

사회적 거리두기 주요 조치 내용-구분,4단계,3단계
구분 4단계 3단계
사적모임 18시 이전 4인까지, 18시 이후 2인까지 가능 4인까지 가능
다중 이용시설 집합 금지 유흥‧단란주점, 클럽‧나이트,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무도장, 홀덤펍‧홀덤게임장 -
22시 운영제한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영화관, PC방, 학원 등 1~3그룹(집합금지 외 모든 다중이용시설) 유흥시설, 홀덤펍·홀덤게임장, 콜라텍·무도장,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목욕장업, 수영장, 방문판매 등을 위한 직접판매홍보관
행사 집회 행사 금지 및 1인 시위 외 집회 금지 참여 인원이 50인 이상인 행사 및 집회 금지
스포츠 관람 무관중 경기 (실내) 경기장 수용인원의 20%, (실외) 수용인원의 30%
종교활동 수용인원의 10%, 최대 99명까지 허용, 모임/행사‧식사‧숙박 금지 수용인원의 20%, 모임/행사‧식사‧숙박 금지, 실외 행사 50인 미만

<3> 현장 의견 및 형평성 제고를 위한 방역수칙 정비

거리두기 체계 개편 이후 1개월 정도 시행한 상황으로 다양한 개선요구가 있어 현장 의견을 토대로 방역수칙을 조정한다.

특히, 델타변이로 인한 방역수칙 강화 필요성과 업종 간 형평성이 제기되는 미비점을 개선하고, 그간 한시적 조치로 강화된 방역수칙을 본 수칙으로 반영한다.

먼저, 사적모임은 2~3단계의 예외 범위를 정비하고, 사회적 접촉을 최소화하는 4단계에서는 사적모임의 예외를 더욱 엄격하게 적용한다.

스포츠 영업시설 및 예방접종 완료자에 한시적으로 적용 중인 수칙을 정규화하여 4단계에서 사적모임의 예외를 인정하지 않는다.(기존 임시 적용 조치)

   - 4단계에서 동호회 등 친선경기를 위한 모임 예외는 엄중한 방역상황에 맞지 않고 타 모임과 비교하여 완화되었다는 점을 고려하였으며,

    * 풋살장 등 스포츠 영업시설은 사적모임 금지조치로 경기 구성에 필요한 인원이 모이지 못하여 사실상 집합금지를 적용받는다는 점에서 사적모임의 예외 대상임

   - 델타변이 등으로 방역상황이 엄중한 4단계에서는 예방접종 완료자도 사적모임 인원 제한의 예외 등을 적용하지 않는다.

    * 단, 2∼3단계에서는 지역별 상황을 고려하여 지자체 자율에 따라 예방접종 완료자의 사적모임 예외 조정 가능

가족모임 관련, 직계가족 모임은 3단계부터 사적모임의 예외를 적용하지 않되(신규 적용 조치), 상견례는 3단계에서 8인까지 허용한다.(기존 임시 적용 조치)

    * 3단계 수칙상 동거가족, 돌봄·임종, 스포츠 영업시설, 예방접종 완료자만 예외를 인정하나, 현재 비수도권에서 직계가족 모임, 상견례는 한시적 수칙으로 허용 중

   - 최대한 모임을 자제하는 3단계부터는 직계가족 모임에 별도 예외를 두지 않으나, 결혼의 사전절차로서 상견례는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라 허용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돌잔치는 그간 돌잔치 전문점과 기타 돌잔치로 구분되어있던 방역수칙을 일원화하고, 3단계에서도 16인까지 모임을 허용한다.(신규 적용 조치)


- 구체적으로 1~2단계에서 돌잔치가 실시되는 장소의 4m2당 1명까지 가능*하고, 3단계에서도 한시적 수칙을 정규화하여 16인까지 사적모임의 예외를 허용한다.

    * 단, 소규모 돌잔치 등 면적과 무관하게 16명까지는 허용(1∼2단계)되며, 2단계에서는 100명 미만으로 허용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수칙상 사적모임 개선안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수칙상 사적모임 개선안-구분,1단계,2단계,3단계,4단계
구분 1단계 2단계 3단계 4단계
인원 ▪제한없음 ▪8인까지 ▪4인까지 ▪4인까지/
18시 이후 2인까지
사적모임예외 ▪해당없음 ▪동거가족/돌봄/임종 ▪스포츠영업시설 ▪직계가족 ▪돌잔치 ▪예방접종완료자 ▪동거가족/돌봄/임종 ▪스포츠영업시설 ▪상견례(8인) ▪돌잔치(16인) ▪예방접종완료자 ▪동거가족/돌봄/임종 ▪각종 예외 불인정

모임·행사는 방역적 위험도, 모임의 필요성,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하여 모임 간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해 방역수칙을 강화한다.

결혼식과 장례식은 4단계에서 친족만 참여하는 것이 원칙이나, 현재의 한시적 수칙을 정규화하여 4단계에서도 친족 구분 없이 4m2당 1명, 50인 미만으로 조정한다.(기존 임시 적용 조치)

공무 또는 기업의 경영에 필수적인 행사는 인원 제한을 적용하지 않으나, 4단계에서 현재 적용 중인 한시적 수칙을 정규화하여 필수적인 행사라도 숙박을 동반한 행사는 금지된다..(기존 임시 적용 조치)

또한, 3단계에서 권역 간 이동을 포함하는 대규모 스포츠 행사는 문체부 협의를 거쳐 시행(4단계는 개최금지)한다. (신규 적용 조치)

    * 현행 수칙상 일반 스포츠 경기는 행사로 분류되어 3단계에서 동시간대·동일 공간에서 동선이 겹치지 않는 범위 내 50명 미만으로 허용

   - 대규모 스포츠 행사는 전국에서 대규모 인원이 모이고 접촉이 빈번하여 감염위험이 높으나, 학생들의 체육 학업과 관련된 경우가 많아 전면 금지도 어렵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학술행사는 3단계에서는 동선이 분리된 별도 공간마다 50인 미만으로 나누어 진행해야 하며, 4단계에서는 인원 나누기 없이 50인 미만으로만 진행을 허용하여 방역을 강화한다.(신규 적용 조치)

    * 단, 행사 진행요원 및 좌장 등 연사는 인원 산정에서 제외

   - 그간 학술행사는 3~4단계에서도 별도 인원제한 없이 허용되어 일반 행사(3단계 50명, 4단계 금지)와 형평성 문제가 존재하고, 일반 행사와 학술행사의 구분이 모호하다는 지적도 제기되어 왔다.

정규공연시설 외 시설에서의 공연은 3단계에서 6m2당 1명, 최대 2천 명까지 제한하고, 방역수칙 준수 모니터링을 위해 공연 중 관객 상시촬영하여 수칙위반을 점검하며, 4단계에서는 한시적 수칙을 정규화하여 정규 공연시설 외 개최가 금지된다.(신규 적용 조치)

    * 수칙상 공연장은 2∼4단계에서 최대 관중 수 5,000명으로 제한하고 있으나, 한시적 수칙으로 정규공연시설 외 시설에서의 공연을 금지하고 있음(∼8.8)
전시회·박람회는 4단계에서 적용 중인 한시적 조치를 3~4단계에서 정규화하여 부스당 상주인력을 2인으로 제한하고 상주인력의 PCR 검사를 의무화하며,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기존 임시 적용 조치 확대)

    * 단, 예방접종 완료자는 PCR 검사 제외, 3단계 지역은 1차 접종자 포함

다중이용시설은 위험도를 반영하여 집합금지 대상을 확대하고 업종 간 형평성 및 실효성 제고를 위해 방역조치를 조정한다.

유흥시설의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델타변이로 인한 전파력 강화를 고려하여 4단계 수칙상 집합금지 대상이 아님에도 한시적 조치로 집합금지를 적용 중인 단란주점·유흥주점·콜라텍(무도장)·홀덤펍·홀덤게임장의 집합금지를 정규수칙으로 반영한다.(기존 임시 적용 조치)

3~4단계에서 실내체육시설은 샤워실 운영이 금지되나, 샤워실 이용 행태는 다르지 않음에도 실외체육시설에 대해서는 샤워실 제한 규정이 없어 형평성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실외체육시설도 3~4단계에서 샤워실 운영이 금지된다.(기존 임시 적용 조치)

이·미용업*은 4단계에서 22시 영업시간 제한 대상이나, 대다수가 22시 이전에 영업을 종료하는 등 제한의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에 따라 영업시간 제한 대상에서 제외한다.(신규 적용 조치)

    * 헤어숍, 피부관리숍, 메이크업숍, 네일숍, 이용원

4단계에서 종교시설은 수용인원 100명 이하는 10명, 수용인원 101명 이상은 10%까지 대면 종교활동을 허용하되 최대 99명까지 허용한다.(신규 적용 조치)

비대면 종교활동이 원칙임에도 행정법원 판결에 따라 한시적 조치로 수용인원의 10%, 최대 19명까지 대면 종교활동을 허용 중이나, 시설 규모에 따른 차등을 두지 않아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 8.9 이후 달라지는 방역수칙 >

 * 아래 수칙 외에는 현재 적용 중인 한시적 조치를 정규화하는 것으로, 실제 현장에서 변경되는 사항 없음

이후 달라지는 방역수칙-현재 적용 중인 수칙,변경되는 수칙
  현재 적용 중인 수칙 변경되는 수칙
직계가족 모임 (3단계) 사적모임 예외 적용 (3단계) 사적모임 예외 미적용
돌잔치 돌잔치 전문점 별도수칙 적용 돌잔치 수칙 일원화
스포츠 행사 (3단계) 행사로 분류하여 50인 미만으로 허용 (3단계) 권역간 이동을 포함하는 대규모 스포츠 행사는 문체부 협의를 거쳐 시행
학술행사 (3단계) 국제회의 방역수칙 적용으로 별도 인원제한 없음 (3단계) 동선이 분리된 별도 공간마다 50인 미만으로 나누어 진행
공연장 (정규공연시설 외 공연시설) 정규 공연시설 외 공연장에서 공연금지(한시적 조치) (3단계) 면적 6m2당 1명, 최대 2천명까지 제한하고 방역수칙 준수 모니터링을 위해 공연 중 관객 상시촬영
전시회·박람회 (4단계) 부스 상주인력 인원제한(2인) 및 PCR 검사 의무화, 사전예약제 운영 (3~4단계) 부스 상주인력 인원제한(2인) 및 PCR 검사 의무화, 사전예약제 운영
이·미용업 (4단계) 22시 영업시간 제한 (4단계) 영업시간 제한 없음
종교시설 (4단계) 수용인원의 10%, 최대 19명까지 정규종교활동 허용 (4단계) 수용인원 100명 이하는 10명, 101명 이상은 수용인원의 10%까지 정규종교활동 허용(최대99명)

2.  방역 관리 상황 및 위험도 평가


8월 6일(금) 0시 기준으로 지난 1주일(7.31.~8.6.) 동안의 국내 발생 환자는 10,173명이며, 1일 평균 환자 수는 1,453.3명이다.

수도권 환자는 915.1명으로 전 주(967.7명, 7.24.~7.30.)에 비해 52.6명 감소하였고, 비수도권은 538.1명의 환자가 발생하였다.

< 권역별 방역 관리 상황(7.31~8.6.) >

권역별 방역 관리 상황(7.31~8.6.)-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 제주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 제주
국내발생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 915.1명 160.7명 47.6명 94.0명 186.7명 29.1명 20.0명
  인구 10만 명 당 발생률 3.5명 2.9명 0.9명 1.9명 2.4명 1.9명 3.0명
즉시 가용 중환자실(8.5 17시 기준) 163개 28개 30개 40개 50개 10개 8개

정부는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확대하여 적극적으로 환자를 찾고, 역학조사를 통한 추적과 격리를 실시하는 등 강화된 방역 대응을 유지하고 있다.

어제도 전국의 선별진료소를 통해 4만 3216건,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9만 3146건의 검사가 이루어졌다.

   - 익명검사가 가능한 임시 선별검사소는 총 182개소*를 운영 중이며, 그간(12.14.~8.6) 총 984만 5233건을 검사하였다.

    * 수도권 : 136개소(서울 56개소, 경기 70개소, 인천 10개소)

      비수도권 : 46개소(전남 8개소, 울산 7개소, 경남 7개소, 충남 4개소, 부산 4개소, 대전 4개소, 대구 3개소, 전북 3개소, 강원 2개소, 경북 2개소, 광주 1개소, 세종 1개소)

   - 정부는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인력 645명을 배치하여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 어제는 하루 동안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387명의 환자를 찾아냈다.

코로나19 환자의 증가에 따라 치료 병상을 지속 확충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총 75개소 16,548병상을 확보(8.6.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57.2%로 7,089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 이 중 수도권 지역은 12,919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58.1%로 5,41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8,322병상을 확보(8.5.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72.0%로 2,328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710병상의 여력이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총 424병상을 확보(8.5.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61.6%로 163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76병상의 여력이 있다.

중환자병상은 총 802병상을 확보(8.5.기준)하고 있으며, 전국 329병상, 수도권 163병상이 남아 있다.

< 중증도별 병상 현황 >

중증도별 병상 현황-구분,생활치료센터, 감염병 전담병원, 준-중환자병상, 중환자병
구분 생활치료센터 감염병 전담병원 준-중환자병상 중환자병상
보유 가용 보유 가용 보유 가용 보유 가용
전국 16,548 7,089 8,322 2,328 424 163 802 329
수도권 12,919 5,411 3,698 710 267 76 494 163
  중수본 3,088 1,316 - - - - - -
서울 5,289 2,488 1,946 442 84 42 221 63
경기 3,583 1,307 1,301 80 160 34 202 75
인천 959 300 451 188 23 - 71 25
비수도권 3,629 1,678 4,624 1,618 157 87 308 166
  중수본 1,012 369 - - - - - -
강원 184 84 388 102 5 5 24 10
충청권 274 136 1,104 406 46 28 65 28
호남권 361 210 860 480 10 3 51 30
경북권 146 35 1,028 303 28 19 66 40
경남권 1,553 818 1,009 219 63 29 94 50
제주 99 26 235 108 5 3 8 8

이러한 병상 확보 노력과 함께 의료기관, 생활치료센터, 임시 선별검사소, 예방접종센터 등에 의사, 간호사 등 2,593명의 의료인력을 파견하여 치료와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3. 자가격리자 관리현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상황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자가격리자 관리현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상황’을 점검하였다.

8월 5일(목) 18시 기준 자가격리 관리 대상자는 총 9만 6982명으로, 이 중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는 2만 6141명, 국내 발생 자가격리자는 7만 841명이다.

전체 자가격리자는 전일 대비 739명 감소하였다.

8월 5일(목)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식당·카페 17,948개소, ▲학원 2,298개소 등 23개 분야 총 2만 9369개소를 점검하여, 방역수칙 미준수 43건에 대해 현장지도하였다.

한편, 클럽·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2,794개소를 대상으로 경찰청 등과 합동(148개 반, 620명)으로 심야 시간 특별점검을 실시하였다.

< 붙임 > 1.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 세부내용(3, 4단계)2. 지역별 거리두기 단계 현황3.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수칙(8.9∼)4.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관련 Q&A5. 감염병 보도준칙

공공누리 제1유형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가능, 변경 가능)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유형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