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비 1180px 이상
너비 768px - 1179px
너비 767px 이하

보건복지부 제2차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1.14)

  • 담당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중앙사고수습본부
  • 작성일 :2022-01-14 16:01
  • 수정일 :2022-01-18 09:49

보건복지부 제2차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전달체계 점검(1.14)
-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 먹는 치료제 처방·전달체계 현장점검 및 의료진 격려를 위한 “하나이비인후과 병원” 현장방문 -

류근혁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1월 14일(금) 오후 4시에 하나 이비인후과 병원(서울 강남구 역삼로 245)을 방문하여,

오늘부터 처방되는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절차와 재택치료자에게 전달되는 과정을 상세히 점검하고, 코로나19 재택치료 건강모니터링 현장을 둘러보았다.

이번에 도입되는 치료제는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된 후 5일 이내 투약이 필요한 만큼 신속하게 처방될 수 있도록 하고, 담당 의료진은 환자의 매일 투약 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하여 이상 반응이 있는 경우 신속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류근혁 제2차관은 하나이비인후과 병원의 이상덕 병원장으로부터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 준비사항 및 전반적인 재택치료 진료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코로나19 재택치료 현장에서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직원들의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였다.
류근혁 제2차관은 “이번 코로나19 먹는 치료제는 다른 나라에 비해 상당히 빠르게 도입된 것으로, 고위험 확진자가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가 클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으며,

의료진에게는 “먹는 치료제가 재택치료자에게 신속하고 안전하게 복용될 수 있도록 하고, 야간·휴일 등에도 처방과 조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협조해 주신 이상덕 병원장을 비롯한 하나이비인후과 병원 가족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전하였다.


<붙임1>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 현장점검 계획
<붙임2>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운영 현황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 제2차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1.14)"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가능, 변경 가능)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유형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