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비 1180px 이상
너비 768px - 1179px
너비 767px 이하

권덕철 장관, 병원 전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전환한 민간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1.14)

  • 담당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중앙사고수습본부
  • 작성일 :2022-01-14 16:30
  • 수정일 :2022-01-18 09:48

권덕철 장관, 병원 전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전환한 민간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1.14)
- 전체 병상을 코로나19 병상으로 전환한 거점전담병원과 협약식-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족한 병상을 해소하고, 코로나19 병상 확보에 적극적인 민간병원의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하고자 ‘복지부-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한다.

거점전담병원은 「감염병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병원으로, 코로나19 환자의 효율적 치료를 위해 지정된다.

이번 MOU는 코로나19 병상 확보에 가장 적극적으로 협조한 민간병원 16개소와 보건복지부가 체결하는 첫 번째 협약이며, 협약 병원들은 이후 1년간 거점전담병원으로서 보건복지부와 긴밀하게 협업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적극적인 중증환자 치료, 거점전담병원으로서 운영 기간 1년, 진료비 매출의 2배 수준 지원 등 안정적인 병원 운영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2020년 12월 수도권 중심으로 고령·중증환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중증 환자 치료를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병상을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운용하고자 거점전담병원을 지정하여 운영해왔다.

‘거점전담병원’은 한 의료기관 내 다양한 중증도별 병상을 보유하여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효율적으로 병상을 활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지정된 ‘거점전담병원’은 총 34개소, 4,013병상이며,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 확산 추이를 고려하여 병상 확보를 위한 거점전담병원을 추가로 지정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협약을 맺는 16개소 거점전담병원은 환자 수가 증가하여 의료진 부담이 가중되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병원 전체의 모든 병상을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전환하여 병상 확보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민간병원이다.

해당 병원들은 지역 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외래진료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체 병상을 코로나 치료병상으로 기꺼이 전환해 준 민간병원에 깊은 감사를 전하며, “중증도에 따라 치료역량을 높이는 노력을 함께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속적인 의견수렴을 통하여 거점전담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1> 보건복지부-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MOU 추진계획
<붙임2> 거점전담병원 개요 및 현황

공공누리 제1유형

"권덕철 장관, 병원 전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전환한 민간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1.14)"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가능, 변경 가능)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유형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